한국건강형평성학회

한국건강형평성학회홈으로 학회소개학회소식학회자료게시판
홈으로 영문페이지 추천사이트 사이트맵


 

구분5631
2009-02-24 23:30:27
최용준
http://www.bmj.com/cgi/content/full/338/feb17_2/b480?maxtoshow=&HITS=10&hits=10&RESULTFORMAT=&fulltext=smoking&searchid=1&FIRSTINDEX=0&volume=338&resourcetype=HWCIT
20090224.png (29.4 KB), Download : 65
가난보다 흡연이 수명에 더 악영향



최근 BMJ 웹사이트에 실린 연구 결과가 국내 언론에도 보도되었습니다. 논문의 서지 사항은 아래와 같습니다.

Gruer L, Hart CL, Gordon DS, Watt GC.
Effect of tobacco smoking on survival of men and women by social position: a 28 year cohort study.
BMJ. 2009 Feb 17;338:b480. doi: 10.1136/bmj.b480.


논문에 실려 있는 연구의 핵심 포인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What is already known on this topic
- Continued tobacco smoking caused greatly reduced survival in later life among British male doctors born before 1930
- Higher smoking rates among people in lower social positions are a major contributor to health inequalities related to social position

What this study adds
- In a Western urban population, never smokers in the lowest social positions had better survival rates than smokers in even the highest social positions
- Smoking nullified women’s usual survival advantage over men
- In this and similar populations, the scope for reducing health inequalities related to social position is probably limited unless many smokers in lower social positions can be enabled to stop smoking


빈부격차보다 흡연이 인간의 수명에 더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금까지 선진국의 연구가 주로 소득격차에 따른 수명 혹은 건강 문제에 집중됐던 점에 비춰볼 때 이번 연구 결과는 주목된다.

18일 영국의학저널(BMJ)에 실린 스코틀랜드 국립의료원(NHS)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부(富)의 수명 증가 효과보다 흡연의 수명 단축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녀 차이가 수명에 미치는 영향도 흡연이 갖는 영향보다는 약했다.

NHS는 1970년대에 스코틀랜드 서부 지방의 마을 2곳에서 45-64세의 남녀 1천500명을 연구 대상으로 삼아 28년이 흐르고 나서 이들의 생존율을 분석했다. NHS는 당시 소득 수준과 사회적 지위에 따라 이들을 4개 집단으로 나눴으며 흡연 여부에 따라 담배를 피우는 사람과 과거에 흡연한 적이 있는 사람, 담배를 전혀 입에 대지 않는 사람의 3개 집단으로 분류했다.

28년 뒤 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는 집단에서는 고소득층에 속하는 남성과 여성의 생존율이 각각 53%와 65%였으며 저소득층 남성과 여성은 각각 36%와 56%였다. 반면 담배를 피운 고소득층 남성의 생존율은 25%로 금연한 고소득층 남성의 절반에 못 미쳤으며 고소득층 여성도 생존율이 40%까지 떨어졌다. 담배를 피우는 저소득층 남성과 여성의 생존율은 각각 18%와 26%에 불과했다. 이처럼 남녀 공히 흡연 여부는 소득 수준보다 생존율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NHS는 “이번 연구는 담배가 사회적 지위에 상관없이 무차별적으로 사람의 생명을 단축시킨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NHS는 또 “부유층으로 올라갈수록 흡연율이 떨어지는 경향은 선진국에서 건강의 불평등 현상을 심화시키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입력 : 2009.02.18 11:09



   건강 불평등 줄여야 전염병 피해 최소화

운영자
2009/09/23

   WHO 건강의 사회적 결정 요인 최종 보고서 발표

최용준
2008/09/0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WS
한국건강형평성학회 [03080]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3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관 502호
T:02-740-8362 담당: 정유지 (간사)
계좌: 국민은행 822601-00-000726 (예금주: 한국건강형평성학회)  |    운영자에게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본 사이트의 내용은
정보공유라이선스: 영리,개작불허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