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강형평성학회

한국건강형평성학회홈으로 학회소개학회소식학회자료게시판
홈으로 영문페이지 추천사이트 사이트맵


 

구분5631
2018-03-27 17:54:01
운영자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9982872
GYH2018032600170004400_P2_20180326154605889.jpg (103.4 KB), Download : 128
AKR20180326106300017_02_i_20180326154605875.jpg (69.2 KB), Download : 67
어디서나 상위20%가 건강히 오래 산다…건강불평등 심각




우리나라에서는 전국 어디에서나 소득 상위 20% 계층이 하위 20% 계층보다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원 철원군의 소득수준 간 기대수명 격차는 11.4년, 전남 고흥군의 건강수명 격차는 21.2년에 달했다. 서울은 5.9세로 차이가 덜했다.

기대수명은 0세의 출생아가 앞으로 몇 살까지 살 것인지 기대되는 평균 생존연수로 평균수명이라고도 하고, 건강수명은 기대수명 중 건강하게 삶을 유지한 기간을 말한다.

한국건강형평성학회는 26일 이런 내용이 담긴 '17개 광역시도 및 252개 시군구별 건강불평등 현황'을 발표했다. 이는 2010∼ 2015년 건강보험공단 자료 2억9천500만건과 154만명의 사망자료, 2008∼2014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다.


◇ 기대수명, 서울·경기 과천 가장 높아

조사 내용을 보면, 건강불평등은 전 지역에서 명료하게 나타났다.

먼저 17개 시도 중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83.3세였고, 가장 낮은 지역은 전남으로 80.7세로 서울보다 2.6세 적었다.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 집단 간 기대수명 격차는 강원·전남이 7.6년으로 가장 컸고, 부산 6.7세, 서울 5.9세 등이었다. 격차가 가장 작은 지역은 울산으로 4.3년이었다.

252개 시군구 중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기 과천시로 86.3세, 가장 낮은 지역은 경북 영양군으로 78.9세였다. 두 지역 간 기대수명 차이는 7.4년이다.

같은 지역서 소득 간 기대수명 격차는 강원 철원군에서 11.4년으로 가장 컸고, 울산 북구는 가장 작은 2.6년이었다.

서울을 들여다보면, 25개 자치구 가운데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강남구로 84.8세였다. 가장 낮은 지역은 금천구로 81.7세였다. 소득수준 간 기대수명 격차가 가장 작은 지역은 강동구로 3.8년이고, 가장 큰 지역은 중구로 8.8년이었다.

남성 소득 하위 20% 집단의 기대수명이 2013년도 북한 남성 평균 기대수명(68.7세)에 미치지 못한 지역은 강원 철원군, 충북 음성군, 전남 나주시 등 14곳이었다.


◇ 건강수명도 같은 지역서 최대 21년 차이

우리 국민의 건강수명을 살펴보면, 시도 중에서는 서울의 건강수명이 69.7세로 가장 높았고 경남은 64.3세로 가장 낮았다. 양 지역의 차이는 5.3년이다.

소득수준 간 건강수명 격차는 전남이 13.1년으로 가장 컸고 인천이 9.6년으로 가장 작았다.

시군구 중 건강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가장 낮은 지역은 경남 하동군으로 각각 74.8세, 61.1세였으며, 양 지역의 차이는 13.7년이었다.

소득수준 간 건강수명 격차는 전남 고흥군에서 21.2년으로 가장 컸고, 경기 수원시 영통구에서 4.4년으로 가장 낮았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건강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초구로 74.3세, 가장

낮은 지역은 금천구로 67.3세였고, 격차가 가장 작은 지역은 성동구로 5.5년, 가장 큰 지역은 종로구로 14.4년이었다.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간의 차이, 즉 건강하지 못한 상태로 사는 기간이 가장 긴 시군구는 경남 남해군(18.6년), 경남 하동군(18.6년), 전북 고창군(18.4년) 등이 있었고 기간이 짧은 지역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9.5년), 경북 성주군(10년), 서울 서초구(10.1년) 등이었다.

학회는 "6·13 지방선거에서 건강불평등 문제를 정책의제로 만들기 위해 시민사회단체와 활동하겠다"면서 "학자들로 지역별 모임을 구성해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 후보들이 건강불평등 문제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withwit@yna.co.kr



   보건의료 서비스 지역 간 불평등 심각

운영자
2011/11/18

   저소득층 아동일수록 교사 체벌 심해

운영자
2011/06/1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WS
한국건강형평성학회 [03080]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3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과학관 502호
T:02-740-8362 담당: 정유지 (간사)
계좌: 국민은행 822601-00-000726 (예금주: 한국건강형평성학회)  |    운영자에게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본 사이트의 내용은
정보공유라이선스: 영리,개작불허 를 따릅니다